靑 "미 대사관 에 물어 보라" 美 "한국 정부 에 물어 보라" – 조선 닷컴



입력 2018.12.14 03:16

한 · 미, 文 대통령 전용기 대북 제재 대상 여부 놓고 핑퐁 게임

청와대 와 외교부 는 지난 9 월 평양 을 방문 했던 문재인 대통령 전용기 가 미국 의 대북 (對 北) 제재 적용 을 받아 뉴욕 방문 때 제재 면제 절차 를 진행 했다는 본지 보도 에 대해 사실 사실 이 사실

청와대 는 13 일 "우리 가 미국 에 제재 면제 를 요청한 적 없다 없다" 고 했다. 하지만 외교부 는 "(전용기 의 미국 입국 에 대해) 한 · 미 간에 긴밀한 협의 는 했다" 고 했다. 전용기 문제 를 협의 했지만 공식 면제 요청 은 하지 않았다는 얘기 다. 전용기 가 미국 제재 대상 인지 에 대해서도 "미국 에 물어 보라" 며 구체적 답 을 하지 않았다.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 과 안드레이 바비 스 체코 총리 가 지난달 28 일 (현지 시각) 프라하 에서 회담 하고 있다. / 연합 뉴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은 날 날 에서 지난 지난 지난 지난 문 문 의 미국 지난 지난 지난 지난 지난 의 의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적 적 적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대해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며 며 며 며 우리 우리 미국 미국 미국 미국 미국 며 를 우리 우리 미국 미국 미국 제재 면제 를 신청 한 적도 없다 "고 했다. 미국 의 허가 를 받고 미국 을 갔다 는 것은 사실 무근 라고 라고 했다.

그러나 외교부 당국자 는 "이런 (전용기) 협의 는 늘 하는 여러 협의 중 하나" 라며 "한 미 간에 긴밀한 협의 를 했다 고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다만 "협의 후에 미국 에 제재 면제 신청 을 한 바 는 없고, 아무 문제 없 없 유엔 유엔 총회 다녀왔다 고 고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없 없 한 미 간 협의 를 통해 전용기 방미 문제 를 해결 했다는 것 다 다 다 다.

한 미 간 협의 시점 에 대해 이 는 는 시점 시점 시점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본지 보도 내용 역시 미국 의 행정 명령 때문에 대통령 전용기 의 제재 면제 를 위한 한 미 미 협의 방미 방미 방미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 訪美한국 정부 가 미국 에 제재 면제 를 '요청 했다' 는 부분 은 없다.

대통령 전용기 가 미국 의 제재 대상 인지 에 대해 김 대변인 은 "우리 정부 보다 미국 정부 나 대사관 에서 확실 하게 대답 을 바란다 바란다 며 바란다 바란다 바란다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며. 에에 대해 주한 미국 대사관 측은 "그 문제 라면 한국 정부 나 주미 한국 대사관 에 물어 보라 고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한 · 미 간에 서로 '핑퐁 게임' 을 하는 모양새 다.

재외 공관장 회의 참석 을 위해 국내 에 머물고 있는 조윤제 주미 대사 는 기자 간담회 에서 이 이 에 에 대한 질문 을 이 이 이 이 이 에 않았다 않았다 않았다 않았다 이 이 이 이 이 이 않았다 않았다 않았다 않았다 을 이 이 이 이 을 을 않았다 않았다. 워싱턴 의 외교 소식통 은 "전용기 의 미국 입항 과정 에는 말 못할 복잡한 사정 이 있다" 고 했다.

외교부 도 "전용기 의 미국 국내법 (제재) 적용 에 대해서는 미국 정부 에 문의 바란다" 고 했다. 청와대 와 같은 말이다. '대통령 전용기 는 원래 제재 면제 가 되느냐' 고 묻자 외교부 당국자 는 '여하튼 유엔 총회 에 문제 없 다녀 다녀 다녀 제재 제재 제재 제재 제재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미국 행정 명령 에는 제재 대상 이 이 을 다녀온 항공기 로 돼 있을 민항기 민항기 · 군용기 전용기 구분 은 없다 없다

청와대 는 중간 경유지 로 미국 로스 앤젤레스 (LA) 를 검토 하다가 체코 로 최종 결정한 유 유 유 시차 시차 시차 적응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을 을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위한 을 위한 위한 위한 김 대변인 은 "경유지 로 체코 를 정한 것은 제재 와 무관 하다" 며 "급유 와 체코 와 의 정상 외교 그리고 대표단 의 시차 적응 을 고려 했다 고 했다 고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이어 "(아르헨티나 를 가기 위해) 서쪽 (유럽) 으로 가느냐, 동쪽 (미국) 으로 가느냐는 인간 생체 리듬 과 기류 의 문제 등 을 고려해 서쪽 으로 가는 것 것 것 것 적응 적응 적응 하다 하다 하다 하다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했다.

그러나 노무현 전 대통령 은 2004 년 남미 (南美) 를 오갈 때 LA 와 하와이 를 경유지 로 택 했다. 명박명박 · 박근혜 전 대통령 도 미국 을 거쳐 남미 로 갔었다. 역대 대통령 대부분 이 이 가 제시 한 생체 리듬 론 에 역행 해서 남미 로 간 다 다 다. 김 대변인 은 원래 LA 로 가려다 체코 로 변경 것 것 아니라 아니라 아니라 아니라 아니라 아니라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페인 한 한 한 한 한 한 한 중 중 중 취지 취지 취지 취지 취지 취지 취지 취지 중 중 취지 취지 취지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