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양승태 USB 확보 … 결정적 증거 찾을 까



검찰 이 양승태 (70) 전 대법원장 의 USB (동식동식 저장 장치) 을 확보 했다. 검찰 은 양 전 대법원장 이 이 법원 법원 을 떠나 면서 재직 보고 이 이 이 이 USB 에 저장해 보관 해온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이 이 이 이.

1 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 중앙 지검 수사팀 (팀장 한동훈 3 차장 검사) 은 전날 양 전 대법원장 의 경기 성남시 자택 에서 문서 파일 등 이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저장된 USB 2 개 를 압수 해 분석 작업 에 착수 했다.

검찰 은 법원 으로부터 양 전 대법원장 의 개인 차량 압수 수색 영장 만 발부 받았다. 그러나 "참여 인 등 의 진술 등에 의하여 압수 할 물건 이 경우 에 에 보관 되어 있음 이 되는 경우 경우 경우 장소 장소 장소 장소 장소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있던 USB 를 압수 했다 검찰 은 이같은 단서 를 달아 압수 수색 영장 을 청구 했고, 법원 이 를 를 받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 수색 에 참여한 양 전 대법원장 과 변호인 은 지난해 퇴직 당시 가지고 나온 나온 나온 나온 나온 나온 USB 가 서재 에 보관 돼 있다고 검찰 에 진술 했다 했다 나온 나온 나온 나온 나온 나온 검찰 은 변호인 으로부터 동의서 를 받고 USB 를 압수 했다.

이에 따라 이 USB 가 '사법 농단' 의혹 이 불거진 각종 사안 에 양 전 대법원장 이 이 했음을 했음을 입증 할 할 가 가 이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USB 에는 양 전 대법원장 재임 당시 법원 행정처 등에서 생산 한 문건 들 담겨 담겨 있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로서는 USB 에 담긴 문건 들을 토대로 대법원장 재임 시절 관련 내용 을 보고 받았 는지 어떤 지시 지시 내 렸는지 추궁 할 근거 가 생긴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검찰 은 수사 초기 부터 양 전 대법원장 을 직권 남용 피의자 로 입건 하고 금지 금지 조치 까지 내렸다 내렸다. 그러나 법원 은 "공모 했다는 점 에 대한 소명 이 이 하다" 는 등 의 유로 유로 전 전 대법원장 에 대한 대한 대한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해왔다

양 전 대법원장 은 올해 6 월 1 일 기자 회견 에서 재판 거래 의혹 문건 들 에 대해 "라 문건 인지 알아야 얘기 드릴 수 있을 것" 라라 거나 "도대체 그 (법원 행정처) 컴퓨터 안에 무슨 얘기 가 들어가 있는지 알 수가 없다 고 말한 바 있다.

검찰 은 재판 거래 와 법관 사찰 등 각종 사법 행정권 남용 의혹 과 관련해 최소한 양 전 대법원장 이 이 를 받았다는 점 을 을 할 증거 증거 확보 하기 하기 위해 수사 초기 초기 초기 등에 등에 등에 수색 수색 수색 했지만 했지만 했지만 했지만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했지만. 대법원장 시절 사용한 PC 하드 디스크 는 디 가 우징 방식 으로 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터

다만 양 전 대법원장 측 이 USB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스 스 스 스 스 스

연합 뉴스


Source 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