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란히 '전교 1 등' 한 강남 고교 쌍둥 쌍둥, 오답 도 똑같 적었다 적었다 적었다 적었다



인사이트

13 일 오전 서울 강남 A 고교 에 시 교육청 담당 장학사 등 을 태운 차량 이 이 로 들어서고 뉴 뉴 뉴 뉴 뉴 1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아버지 가 교무 부장 으로 있는 강남 의 한 고등학교 쌍둥 쌍둥 자녀 자녀 전교 전교 전교 전교 1 등 을 해 시험지 유출 의혹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교육청 조사 결과, 쌍둥이 자매 가 오답 을 똑같 적어 낸 낸 것으로 확인 됐다.

지난 24 일 서울시 교육청 은 강남 A 여자 고등학교 특별 장학 조사 와 관련, 'A 여고 사안 보고' 를 공개 했다.

에 에 해당 학교 교무 부장 으로 재직 중인 교사 씨 의 쌍둥 쌍둥 쌍둥 쌍둥 쌍둥 쌍둥 쌍둥 쌍둥 쌍둥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1 년간 5

시험 이 후 후 정답 된 된 문항 10 개 있었는데, 그중 쌍둥 자매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똑같 똑같 똑같 똑같 똑같

다만 오답 이 같다고 해서 쌍둥 자매 자매 미리 미리 시험 문제 를 쌍둥 쌍둥 지을 지을 수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없다

시 교육청 관계자 는 "한 문제 는 오답률 이 70% 에 달했고, 쌍둥이 들 처럼 정정 전 정답 을 적어 낸 다른 학생 도 많았다" 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 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상속자 들'

번 번 에서 시 교육청 은 교무부 장 학교 학교 학교 관리 관리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있었으며.

아울러 쌍둥 자매 의 성적 이 이 이 했다는 의혹 의혹 사실 로 밝혀 졌다 졌다.

쌍둥이 자매 는 1 학년 1 학기 때 문 · 이과 에서 각각 121 등, 59 등 을 했다. 1 학년 2 학기 때 5 등, 2 등 까지 올랐다.

이밖에도 시 교육청 은 해당 학교 에 부모 가 교사 로 재직 중인 학생 이 2 명 더 있는 것으로 확인 했다 했다 했다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인사이트기사 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 1

이와 관련 교육청 은 교사 인 부모 가 근무 하는 학교 에 자녀 가 다닐 수 없도록 하는 상피 제 제 를 도입 도입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 도입 도입.

또 자녀 가 속한 학년 의 시험 출제 및 검토 에 관하여 관련 교원 을 하라는 하라는 요구 도 내렸다 내렸다.

지난 16 일 부터 22 일 까지 특별 감사 를 진행 한 시 교육청 은 오는 30 일 최종 결과 를 발표 할 예정 이다.

또 사안 이 만큼 만큼 감사 결과 에 따라 경찰 수사 의뢰 를 검토 중 다.


Source link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