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성 여대 조선대 등 대학 116 곳 정원 줄여야 – 조선 닷컴



입력 2018.08.24 03:00

최하위 대학 들 학자금 대출 막혀 … 존폐 기로

덕성 여대 연세대 원주 캠퍼 · · ·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을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이 가운데 경주대 신경대 등 20 개 대학 은 정원 감축 뿐 아니라 국가 장학금 과 학자금 대출 까지 제한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다음 달 부터 2019 학년도 대입 수시 모집 이 이 되기 때문에 번 번 평가 결과 대학 대학 대학 신입생 번 번 번 번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보인다.

교육부 는 2019 ~ 2021 학년도 대학 정원 1 만명 을 줄이기 위한 '대학 기본 역량 진단 평가 (옛 대학 구조 개혁 평가)' 결과 를 23 일 발표 했다.

지난 6 월 교육 여건 교육 성과 등 지표 를 통해 1 차 평가 결과 를 발표 했고, 이후 2 차 평가 와 부정 비리 날 따른 따른 감점 취합 취합 한 를 를 날 날 날 들 들 에 한 것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기본 역량 평가 결과 는 저출산 으로 학령 인구 가 크게 줄어 학생 모집 이 이 어려워 어려워 지는 들의 들의 이 를 를 를 있어 있어 살생부 들의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를.

교육부 는 평가 대상 323 개 대학 가운데 상위 64% (207 개교) 는 '자율 개선 대학' 으로 선정 했다. 자율 개선 대학 은 국가 재정 지원 을 대학별 로 최소 30 억 ~ 90 억원 씩 자동 으로 받을 수 있고, 정원 을 줄 지 지 지 된다 된다 된다 된다 된다 이 자율 개선 대학 들은 앞으로도 정부 재정 지원 을 통해 더욱 질 높은 대학 으로 육성 수 수 있다고 있다고 받았다 받았다.

대학 기본 역량 진단 평가 결과 하위 4 년제 대학 들

하위 36% 대학 (116 곳) 들은 앞으로 3 년간 최대 35% 까지 모집 정원 을 감축 해야 한다. 하위 대학 중 '역량 강화 대학' 은 국가 장학금 이나 학자금 대출 에 제한 은 안 받지만, 자율 개선 대학 들 자동 으로 으로 받는 수십 억원 규모 을 을 정원 감축 감축 한다는 조건 으로 으로 거쳐야 거쳐야 거쳐야 거쳐야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거쳐야 거쳐야 거쳐야 거쳐야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으로 거쳐야 거쳐야 거쳐야 거쳐야 거쳐야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으로 역량 강화 대학 가운데 4 년제 대학 (30 곳) 은 10%, 전문대 (36 곳) 는 7% 씩 정원 을 줄여야 한다.

재정 지원 제한 I 유형 은 김천대 · 상지대 · 가야대 · 금강대 등 9 곳 (4 년제 4 곳, 전문대 5 곳) 이다. 이 들은 들은 정원 을 10 ~ 15% 씩 줄여야 하고, 전전 에 선정 된 정부 재정 지원 외에 외에 새로운 지원 지원 못한다 못한다 못한다 못한다 못한다 못한다 못한다 국가 장학금 과 학자금 대출 (50%) 도 일부 제한 된다.

최하위 평가 를 받은 재정 지원 제한 II 유형 은 전국적 으로 신경대 · 경주대 · 부산 장신대 · 한국 국제대 · 한려대 · 제주 국제대 등 11 곳 (4 년제 6 곳, 전문대 5 곳) 이다. 이 들은 들은 정원 을 30 ~ 35% 씩 줄여야 하고 정부 재정 지원 뿐 아니라 국가 장학금, 학자금 대출 까지 모두 전면 제한 된다.

지난 6 월 1 차 결과 발표 에서 상위권 '자율 개선 대학' 에 들었던 대학 가운데 4 개 대학 이 '역량 강화 대학' 으로 하향 조정 됐다. 교육부 는 2015 ~ 2018 년 행정 처분 나 나 보직자 의 신분상 조치 형사 처벌 등 등 을 경우 경우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조치 그 결과 목원대 · 평택대 · 수원대 · 경인 여대 등 4 개 대학 이 이 개선 개선 대학 에서 역량 대학 대학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대신 1 차 평가 에서 역량 강화 대학 었던 었던 배재대 · 우송대 · 영산대 · 한양 여대 등 4 개 대학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평가 결과 가 뒤바뀐 대학 들은 희비 가 엇갈 렸다. 상위권 으로 상향 조정 된 배재대 서진욱 기획처 장은 "지옥 에서 천당 에 온 기분" 라면서라면서 "학교 생사 가 걸려 있어 최선 을 다해 평가 에 임 했는데 좋은 결과 가 나와 다행 하위권 으로 떨어진 한 대학 은 "평가 결과 를 받아들 기 어렵다 어렵다" 고 했다.

교육부 는 지난 2015 년 진행 한 1 주기 대학 구조 개혁 평가 에서는 전체 대학 의 85.4% (281 개) 대학 들 에 총 2 만 4000 명 을 줄 이도록 했다. 하지만 올해 평가 에선 정원 감축 권고 대상 이 대학 의 의 64% (116 개교) 로 줄고, 총 감축 규모 도 1 만명 으로 줄었다. 학령 인구 가 크게 줄어드는 데도 정원 감축 규모 가 1 주기 때보 다 크게 줄어 교육부 가 대학 구조 개혁 에 소극적 라는 라는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라는 라는

교육부 는 오는 28 일 까지 대학 들의 의 의 신청 받지만, 대체로 큰 변동 이 이 것으로 예상 되고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지난 1 차 평가 발표 때 하위권 86 개 대학 중 60 개 대학 이 이 의 신청 했지만 했지만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단 않았다 않았다 단 않았다.

교육부 는 날 날 날 결과 를 발표 하면서 "2019 학년도 대학 진학 을 준비 하는 학생과 학부모 들은 대학 을 선택할 때 진학 하고자 하는 대학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차질 이 없도록 주의 를 기울여야 한다 "고 안내 했다.


Source link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