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다쳤다" 연락 받고 음주 운전 3 자녀 가장 벌금형 '선처'




광주 고법, 우발적 범행 · 수리비 배상 등 고려해 벌금형 선택

음주 단속[연합뉴스TV 제공]

음주 단속[연합뉴스TV 제공]

(광주 = 연합 뉴스) 장덕종 기자 = 딸 이 다쳤다 는 소식 을 듣고 음주 운전 을 하다가 단속 에 불응 해 달아 나기 까지 한 30 대
회사원 에게 법원 이 으로 으로 선처 했다.

광주 고법 형사 1 부 (최수환 부장 판사) 는 특수 공무 집행 방해 공용 물건 손상 도로 교통법 위반 (음주 운전) 혐의 로 불구속 기소 된 박모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38 선고 했다고 2 일 밝혔다.

1 심 에서는 징역 1 년 에 집행 유예 2 년 이 선고 됐다.

박씨 는 지난해 4 월 밤 전남 목포 에서 면허 취소 에 해당 하는 혈중 알코올 농도 0.136% 만취 상태 에서 자신 의 승용차 를 몰고 가다가 경찰 단속 에 적발 됐다.

친구 와 술 을 마시던 박씨 는 딸 이 이 는 아내 의 연락 을 받고 집 으로 으로 돌아 가던 중 었다 었다 었다 었다.

박씨 는 단속 에 불응 하고 도주 하다가 가로등 에 부딪혀 멈춰 섰다.

추격 하던 경찰 이 이 를 막으려 박씨 의 차량 뒤를 막자 후진 해 경찰차 를 3 차례 들 받은 받은 뒤 붙 잡혔다 잡혔다 를 를 를 를 를 를

경찰관 은 다 치지 않았지만, 경찰차 범퍼 등 이 파손 돼 92 만원 상당 의 재산 피해 가 났다

1 심 에서는 시민 안전 을 위협 하고 경찰 의 정당한 직무 를 방해 하는 등 죄질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을 을 이 이 마음 마음 마음 마음 마음 마음 마음 참작 참작 참작 참작 참작 참작 참작 참작 참작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유예 했다 했다 참작 유예 유예 유예 유예 를 선고 했다.

2 심 재판부 는 여기 에 박씨 가 3 자녀 (12 세, 10 세, 3 세) 가장 인 점 을 추가 로 고려, 벌금형 을 선택 했다.

재판부 는 "박씨 가 자신 의 잘못 을 뉘우 치고 파손 된 경찰차 수리비 를 모두 했으며 했으며 이 이 이 않는다 않는다" 면서 "어머니 아내 3 3 생계 생계 지는 지는 3 3 3 3 3 3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

어어 "음주 전과 는 12 년 전 일 고 고 를 를 를 하고 는 아무런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하면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email protected]

2018/09/02 06:50 송고


Source link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