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싸움 에 … 면사무소 엽총 난사 2 명 살해



봉화 귀농 70 대, 상수도 싸고 갈등
웃집웃집 승려 에 먼저 쏴 중상 입힌 후 민원 제기 한 공무원 찾아가 '탕 탕'
경찰 "범죄 입증 할 수 없어 총 내줘"

21 일 주민 의 엽총 총격 으로 공무원 2 명이 숨지고 주민 1 명이 크게 다친 경북 봉화군 소천면 사무소 모습. 봉화 = 뉴시스

"손 들어!" 탕! 탕!

21 일 오전 9 시 반경. 인구 2300 여 명의 한적한 시골 마을 인 경북 봉화군 소천면 사무소 에서 총성 이 울렸다. 4 년 전 이 마을 에 귀농 한 주민 김모 씨 (77) 가 느닷 없이 면사무소 문 을 열고 들어와 곧바로 직원 들을 향해 엽총 을 쏜 것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이 총격 으로 당시 면사무소 에서 일하던 공무원 손모 씨 (47 · 6 급) 와 이모 씨 (38 · 8 급) 가 가슴 과 어깨 등에 총 을 맞아 크게 다쳤다. 이들은 닥터 헬기 로 병원 으로 옮겨 졌으나 숨졌다. 김 씨 는 다른 직원 과 민원인 에게 제압 당했고 신고 를 받고 출동 한 경찰 에 현행범 으로 체포 됐다 됐다.

이날 김 씨 는 면사무소 에 오기 전에도 웃 웃 에게 에게 총 을 쐈다 쐈다 쐈다 오전 9 시 15 분경 봉화군 소천면 임기리 집 근처 사찰 에서 승려 임모 씨 (48) 에게 엽총 을 발사 한 것. 당시 김 씨 는 세 발 을 쐈고 그중 한 발 발 임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발 병원 에서 치료 중인 임 씨 는 생명 에는 지장 이 이 것으로 알려졌다.

사무소 유리창 탄흔 이 이 하게 남아 있다. 뉴스 1

김 씨 의 범행 은 물 문제 를 둘러싼 주민 갈등 에서 비롯된 것으로 파악 되고 있다. 김 씨 의 집을 포함 해 주변 4 가구 가 간 간 간 배관 을 같 같 사용 하는데 하는데 하는데 폭염 과 과 으로 물 이 이 이 지면서 지면서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또 김 씨 가 이 로 로 면사무소 를 찾아 몇 차례 민원 을 한 한 것으로 확인 됐다. 김 씨 가 쏜 총 은 조류 나 멧돼지 등 을 사냥 할 때 사용 하는 종류 의 다 다 다. 김 씨 는 지난달 20 일 유해 조수 구제 용 으로 경찰 에서 총포 소지 허가 를 받았다. 김 씨 는 이날 오전 7 시 40 분경 총 이 이 된 소천 파출소 를 찾아 정상적인 절차 를 총 총 을 반출 했다 했다.

그런데 피해자 임 씨 는 사전 에 김 씨 에게서 총격 위협 을 느껴 경찰 에 한 한 것으로 확인 됐다 됐다. 임 씨 는 지난달 말 "김 씨 가 당신 을 쏴 죽 이 이 하더라 는 는 얘기 얘기 얘기 얘기 를 웃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에에 대해 경찰 관계자 는 "당시 예방 차원 에서 김 씨 의 총 을 회수 했으나 당사자 간의 진술 이 이 김 김 씨 의 범죄 사실 입증 입증 없어 없어 없어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말했다 고 경찰 은 김 씨 에 대해 살인 혐의 로 구속 영장 을 신청할 다 다 다.

봉화 = 박광일 기자 [email protected]

창 닫기

기사 를 추천 하셨습니다물 싸움 에 … 면사무소 엽총 난사 2 명 살해베스트 추천 뉴스


Source link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