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하인드 뉴스] 야당 이 가져야 할 자세? … 김성태 '한 놈만 팬다'



[앵커]

비하인드 뉴스 를 시작 하겠습니다. 박성태 기자, 첫 번째 키워드 를 열죠.

[기자]

첫 키워드 는 < 한 놈만 팬다? > 로 잡았 습니다.

[앵커]

제목 이 심상치가 않습니다. 영화 에 나왔던 대사 같기도 하고.

[기자]

그렇습니다. '주유소 습격 사건' 이라는 옛 영화 에 나왔던 명대사 인데요.

오늘 자유 한국당 이 이 연찬회 를 가지고 있는데 여기 에서 김성태 자유 한국당 원내 대표 가 이 이 이 할 로 로 로 이 이 이 이 이 이 로 로 했습니다 했습니다 했습니다 이 이 이 정신 정신 로 로 했습니다 했습니다 했습니다 놈만 이 이 정신 할 을 로 했습니다 했습니다 놈만 놈만 이 정신 정신 을 로 했습니다 했습니다.

직접 들어 보겠습니다.

[김성태/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주유소 습격사건’ 영화에서) 양아치 건달들이 모여서 나쁜 짓을 하는데 그중에 하나는 집중해서 한 놈만 패자는 얘기를 합니다. 끝장을 보여준 이 투지는 사실상 야당으로서 가장 무서운 무기입니다.]

영화 속 건달 들 하는 짓 라면서도 라면서도 라면서도 라면서도 라면서도 라면서도 라면서도 라면서도 라면서도 라면서도 라면서도 라면서도 라면서도.

지금 까지 야당 이 이 제기 를 할 때 흐지부지 하는 경우 가 많기 때문에 때문에 봐야 봐야 봐야 했습니다 했습니다 했습니다.

그런데 이 표현 은 김성태 원내 대표 가 따로 준비한 소책자 우리 우리 야당 다 다 다 소책자 소책자 소책자 소책자.

여기에도 한 놈만 패는 집중력 이 이 하다면서 도 만약 그게 안 된다면 무차별 난사 난사 도 않다 않다 했습니다 했습니다 했습니다 했습니다.

그러니까 핵심 은 한 놈만 팬 다기보다 도 일단 팬다 에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알았 습니다.

[기자]

제가 책자 를 들고 나왔는데요. 바로 이 책자 가 오늘 연찬회 에서 뿌려진 소책자 입니다. '우리 는 야당 이다'

[앵커]

기자 들이 구해 왔나요?

[기자]

그렇습니다. 야당 의원 으로서의 정신 을 강조한 책자 인데 사실 김성태 원내 대표 가 작년 원내 대표 가 되기 전에도 거의 거의 작년 로 로 로 을 을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을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앵커]

그게 제목 이 다른 가요, 2 개가? 그렇군요.

[기자]

2018 년 책자 는 '우리 는 야당 이다' 로 돼 있고요.

2017 년 7 월 에 내놨 던 책자 는 '이제는 야당 이어야 한다' 로 돼 있습니다.

아무래도 정권 이 바뀐 다음 에 얼마 되지 않았 었는데 때 때 때 때 때 습니다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때 습니다.

추가 된 부분 이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여기 에 대한 평가 인데 일부 재미있는 평가 가 있어서 제가 몇 개 를 가지고 왔는데 올 2 월 에 김영철 북한 통일 전선 부장 이 이 들 했다 가 가 돌아갈 당시 당시 자유 의원 들 들 들 들 들 대교 대교 대교 대교 대교 대교 적 적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들 들 들 들 들 들 들 들 들 들 들

그런데 통일 대교 를 점거 해 도로 를 역주행 해서 김영철 통전 부장 이 이 하는데하는데 것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앵커]

도로 교통법 을 위반 했군요.

[기자]

당시에 도 교통법 위반 이라는 지적 이 있습니다.

[앵커]

그 얘기 는 나왔죠.

[기자]

성과 라고 평가 했고 또 얼마 전 기무사 의 계엄령 검토 문건 에 대해서도 문건 관련자 를 고발 조치 해서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슈 했습니다 했습니다.

당시에 도 기무사 문건 유출 프레임 으로 물 타기 를 하고 있다 라는 지적 이 이 이 물 을 을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앵커]

그거 를 아예 인쇄 된 책자 에 냈다는 얘기 인가요?

[기자]

이 책 에 그대로 있는 내용 을 저희 가 그래픽 으로 보여 드린 겁니다.

[앵커]

그러니까 엉겁결 에 모든 걸 다 고백 한 그런 상황 이 이 건가요 건가요? 아니면 일부러 했을 까요, 저걸?

[기자]

일단 물 을 잘 탔다고 얘기 를 한 건데 내부적 으로 당시에 성과 가 있었다 라고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스.

[앵커]

알았 습니다. 두 번째 키워드 는 요.

[기자]

두 번째 키워드 는 < 시의원 의 자격? > 으로 잡았 습니다.

[앵커]

어떤 자격 입니까?

[기자]

오늘 공주시 의회 에 민주당 박석순 의원 이 의 의 독특한 명함 에 대해서 의회 에서 으로 으로 사과 했습니다 했습니다 했습니다.

[앵커]

충남 공주시 를 얘기 하는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사과 내용 은 소박한 심정 으로 명함 뒷면 에 남편 의 사업장 을 게재 했다, 배우자 로서 가정 에 도움 을 주겠다는 소시민 적인 었는데 었는데 었는데 진심 한다 한다 한다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였고 어서 어서 어서 어서 어서 어서 어서 어서 어서

문제 의 명함 을 잠깐 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주말 에 뉴스 에 나왔 었는데요.

전면 에는 보통 정치인 들의 명함 과 흡사 하게 돼 있습니다.

공주시 의회 그다음 에 름 름 이 이 있는데 있는데 는 바로 뒷면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같은 명함 의 뒷면 을 보면 모 보험 회사 의 우수 협력 업체, 무슨 무슨 자동차 공업사 또 긴급 출동 번호 까지 적혀 있고요.

[앵커]

너무 자세하게 올라 있는데요.

[기자]

카센터 번호 와 농협 계좌 번호 까지 적혀 있습니다.

민주당 비례 대표 로 시의회 에 들어온 박 의원 은 명함 에 남편 의 카센터 연락처 를 기재 를 했었는데 가게 에 도움 이 이 하는 소박한 심정 었다고 었다고 었다고 시의원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사람 사람 소박 소박 소박 소박 소박 사람 하게 볼 수 없는 명함 이었습니다.

[앵커]

초선 이라서 몰랐다고 하지만 초선 하고 아닌 거 하고 는 상관 이 것 것 같기 는 합니다 합니다.

[기자]

사실 당초 의회 사무처 에서 저렇게 명함 을 제작 해 달라고 하자 런 런 식 의 은 은 입니다 런 런 런 런 런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그러니까 문제점 에 좀 지적 이 있었다고 알려졌고 요.

지방 자치 단체 시의회 나 도의회 는 감시 가 덜한 편 인데 오늘 충북 제천시 ​​의회 에서도 의회 홍석용 의장 이 이 의 부인 이 이 로 로 있는 건설 업체 업체 에 가 가 가 으로 으로 으로 업체 줬 줬 줬 가 가 에 으로 으로 으로 입니다 입니다 줬 줬 줬 에 에 에 으로 으로 입니다 입니다 줬 줬 줬 에 에 어긋나는 어긋나는 으로 입니다 공사 줬 줬 줬 에 에 어긋나는 어긋나는 으로 입니다.

얼마 전 감사원 에서 적발 이 됐었 는데, 감사원 감사 에서 적발 이 는데 는데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앵커]

여러 가지 일 이 있었 군요. 세 번째 키워드 는 요?

[기자]

세 번째 키워드 는 < 곤혹 스러운 동메달 > 로 잡았 습니다.

[앵커]

무슨 얘기 입니까?

[기자]

지금 인도네시아 에서는 아시안 게임 이 한창 인데요.

어제 수영 경기 가 있었습니다.

남자 자유형 200m 경기 에서 중국 의 수영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타

일본 이 은메달, 또 다른 중국 선수 가 금메달 이었습니다.

그런데 국가 가 연주 되고 국기 가 올라가다 가 국기 게양대 가 저렇게 쓰러지는 일 이 이 을 했습니다.

지금 밑에 보면 오른쪽 에 빨간색 국기 둘, 일본 의 하얀색 일장기 국기 가 쓰러져 있는 모습 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상황 이 상당히 당혹 스러웠 고요.

어쨌든 쓰러진 채로 국가 는 연주가 됐고 상황 을 좀 수습 하려고 했는데 잘 안 됐습니다.

뒤이어 여자 200m 수영 경기 가 있었고 역시 중국 선수 가 금메달 을 차지 했는데 당시에 도 국기 게양대 가 작동 되지 않자 결국 사람 이 이 이 금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은메달.

가운데 손 을 높이 쳐든 것이 금메달 이고요.

은메달 은 눈높 에 눈높 맞 췄고 췄고 동메달 그냥 그냥 들어도 은메달 과 차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나 쪼 쪼 쪼 쪼 쪼 쪼 쪼 을 을 을 을 을 쪼 쪼 쪼 쪼 을 을 을 을 을 있습니다

[앵커]

저는 금메달 기를 들고 있는 사람 이 이 힘들 줄 알았는데 동메달 기를 들고 있는 이 이 줄 힘들 힘들 같습니다 같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약간 보면 스쿼트 자세, 손 을 앞으로 나란히.

옛날 에 벌서 는 자세 비슷한 모습 인데요.

다행히 국가 가 그렇게 길지 않아서 1 분 30 초 내에 끝났 습니다.

[앵커]

긴 국가 가 나오면 참 곤혹 스러웠 겠군요.

[기자]

다행히 그런데 대부분 의 국가 는 1 분 30 초 정도로 국기 게양 시간 에 맞춰서 연주 한다고 해서 일단 안심 하고 들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수영 경기 에서는 좀 국기 게양 에 사고 가 여러 번 있었는데요.

우리나라 이재호 선수 가 동메달 을 땄 었는데 국기 게양 이 이 는 제대로 제대로 됐는데 맨 오른쪽 태극기 가 가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지금 건 왼쪽 상단 어야 어야 어야 어야 오른쪽 으로 으로 어야 요 요 요.

지금 저 오른쪽 모양 이 인데 인데, 건곤 감리 가 제대로 된 모양 인데 잘못 달았 습니다

[앵커]

그런데 삐뚤어 지기 까지 해서.

[기자]

다른 국기 게양 사진 도 보면 이 이 힘 을 갖고 평형 을 맞춰야 되는데 대가 힘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앵커]

여러 가지 일들 이 나왔 군요. 알겠습니다. 박성태 기자 였습니다.


Source link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