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 행정 ‧ 남성 연대 끝장 내겠다" … 안희정 무죄 판결 후 2 주 연속 여성계 시위



"법원 경찰 못믿겠다 동일 범죄 동일 처벌"

"사법 행정 남성 연대 우리들 이 이 낸다"

"무죄 판결 환영 하는 너희들 이 진범 이다"

25 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 역사 박물관 앞에서 열린 사법 행정 성 차별 규탄 집회 에서 한 참석자 발언 발언 을 있다 있다 있다. [뉴스1]

25 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 역사 박물관 앞에서 열린 사법 행정 성 차별 규탄 집회 에서 한 참석자 발언 발언 을 있다 있다 있다. [뉴스1]

서울 종로 서울 역사 박물관 앞 은 지난주 에 어 어 어 다시 다시 여성들 어 어 어 어 퍼졌다 퍼졌다. 시민 단체 '헌법 앞성 평등' 은 25 일 오후 안희정 전 충남 지사 의 1 심 무죄 판결 과 관련해 사법부 와 수사 당국 을 규탄 하는 집회 를 개최 했다. 안 전 지사 의 무죄 선고 에 반발 하며 '미투 운동 과 함께하는 시민 행동' 이 같은 장소 에서 제 차 제 제 제 제 제 제 제 제 제 제 만 만 만 만 만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여성 단체 '비 웨이브' 도 같은 날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낙태죄 폐지 를 촉구 하는 집회 를 열었다.

'헌법 앞성 평등' 은 경찰 이 받은 마드 운영진 에 대한 체포 영장 행정 발부 받은 것을 계기 로 성 사법 사법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등 SNS 를 중심 으로 만들어진 자발적 모임 다 다 등 등 등 등 등 등 등 이날 집회 에는 100 여명 정도 가 참가 했고, 남성 들 도 20 명 정도 눈 에 띄었다.

참가자 들은 지난 시위 와 마찬가지로 수사 기관 과 사법부 에 대한 비판 을 어 어 갔다. 손 에는 '동일 범죄 동일 처벌' '경찰 법원 못믿겠다' 등 이 적힌 피켓 을 들고 있었다. 사회자 로 나선 배우 김꽃비 와 트위터 사용자 구슬 은 "최근 불법 촬영 처럼 여성 대상 범죄 에 대한 철저한 수사 와 엄벌 엄벌 하는 하는 목소리 높다 높다 높다 높다. 그런데도 공권력 은 워 마드 운영자 에 대한 신속한 영장 발부 안 전 지사 무죄 판결 등 성별 수사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판결.

신지 예 녹 생당 서울시 당 공동 위원장 이 에서 에서 발언 하고 있다 있다. 전민희 기자

신지 예 녹 생당 서울시 당 공동 위원장 이 에서 에서 발언 하고 있다 있다. 전민희 기자

정치인 과 페미니스트 활동가 들의 발언 시간 도 마련 됐다. 신지 예 녹색당 서울시 당 공동 위원장 은 여성 에게 사법 정의 는 죽었다 는 는 는 팻말 팻말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신 위원장 은 정부 가 불법 촬영 에 대한 대책 을 내 겠다고 말하지만 지지 부진한 상황 트 트 트 트 트 트 트 트 트 트 트 트 트 말만 말만 말만 말만 말만 말만 말만 말만 말만 말만 말만 말만 말만 말만 고 말만 말만 말만 말만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어 어 정부 의 지지율 이 60% 대 밑 으로 내려 가고 있는 것은 상당 부분 여성 문제 에도 원인 이 이 본다 고 고 덧붙였다 덧붙였다 덧붙였다 덧붙였다 덧붙였다 덧붙였다 덧붙였다 덧붙였다 덧붙였다.

금태섭 더불어 민주당 의원 은 영상 을 통해 "지금 까지 법원 은 가해자 중심 의 시각 에서 성폭력 사건 을 다뤄 왔다" 며 "성폭력 사건 은 피해자 가 아닌 가해자 에 대한 재판 이 이 한다 고 고 고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꼬집었다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안희정 재판 에서도 최소한 의 피해자 보호 가 뤄지지 뤄지지, 심리 과정 에서 사건 의 본질 과 관련 없는 피해자 의 사생활 과 평판 이 이 됐다는 됐다는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이번 집회 참가자 들은 대부분 안희정 전 충남 지사 무죄 선고 에 대해 편파 판결 했다 했다. 전민희 기자

이번 집회 참가자 들은 대부분 안희정 전 충남 지사 무죄 선고 에 대해 편파 판결 했다 했다. 전민희 기자

집회 참가자 중에는 안 전 지사 재판 에 분노 해 참여한 이 이 이 이. 직장인 윤모 (32‧ 여성) 씨 는 "이전 까지는 페미니즘 에 큰 관심 이 없었는데, 안 전 지사 재판 을 보면서 가만히 가만히 있어서는 된다 는 는 이 이 이 며 며 며 며 며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며 라도 라도 라도 라도 라도 라도 라도 라도 라도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는 가 목소리 를 키우는 길인 것 같아 참가 하게 됐다 "고 말했다. 남성 참가자 인 공모 (47) 씨 는 "안 전 지사 재판 자체 가 국민 정서 와 동떨어진 부분 이 이 본다 며 며 이 이 어 어 어 어 어 어 재판부 에서는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에서는 고 에서는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앞서 14 일 서울 서부 지법 형사 합의 11 부 (부장 조병구) 는 위력 에 의한 간음 등 의 혐의 로 불구속 기소 된 안 전 지사 무죄 무죄 를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재판부 는 "피고인 이 유력 정치인 고 고 차기 유력 대권 주자 로 거론 되며 도지사 로서 별정직 별정직 피해자 피해자 것 것 것 을 을 을 을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것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 하다 면서도 면서도 면서도 면서도 전반적인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고려할 성적 자기 결정권 을 침해 당했다고 보기 어렵다 "고 밝혔다. 검찰 이 20 일 1 심 재판 에 항소 하면서 법리 적 다툼 은 2 심 재판 이 이 되는 서울 서울 고등 으로 으로 넘어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전민희 기자 [email protected]




Source link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