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병원 서 숨져, 음주 탓? … 청소년, 법적 책임 제재 해야



[이코노믹리뷰=김윤정 기자] 술 을 마신 여중생 이 이 에서 갑자기 숨져 이 이 이 나섰다 나섰다.

여중생 은 술 을 마시던 중 쓰러져 병원 에서 치료 를 받았다. 이후 의식 이 잠시 회복 하는 듯 했으나 결국 숨져 경찰 이 이 에 나섰다 ​​나섰다

14 살의 미성년자 나이 임에도 해당 여중생 은 모텔 에서 친구, 선배 들 과 어울려 술 을 마셨다.

경찰 은 갑작스런 여중생 의 죽음 에 사인 을 확인 하기 위해 국과수 에 부검 을 한 한 것으로 알려 졋따 졋따.

청소년 들의 음주 는 가장 흔한 일탈 중 하나 다. 전 전 보다 쉽게 ​​을 을 수 있는 있는 현실 에 청소년 들의 음주 처벌 수위 법적 법적 있다 청소년 강화 강화 강화 처벌 목소리 목소리 법적 있다 있다 있다 강화 강화 목소리 목소리 목소리 법적 법적 있다 있다 강화 강화 목소리 목소리 를 법적 법적 있다. 스스로 의 행동 에 책임 을 가중 시켜야 한다는 것.

현재 는 청소년 들이 음주 로 적발 됐을 경우 교내 징계 나 훈방 조치다. 하지만 청소년 임을 미처 알아 차리지 못하고 판매 한 판매자 가 적발 될 경우 영업 정지 또는 또는 벌금 의 처벌 받는다 받는다 받는다.

미국 과 영국 은 판매자 뿐만 아니라 주류 나 담배 를 구입 한 청소년 들 에게도 법적인 법적인 제재 가하는 것으로 있다 있다 있다. 청소년 들의 보호자 도 함께 제재 를 받는다.

청소년 들의 음주 에 대한 솜 방망 처벌 처벌 을 을 되짚어 봐야 봐야 방망 아니냐 아니냐 는 목소리 가 대중 사 사 에서 에서 에서 에서 에서 에서 에서


Source link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