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2 심 불복 해 상고 … '삼성 뇌물' 대법 서 결론



최순실 2 심 불복 해 상고 … '삼성 뇌물' 대법 서 결론

등록: 2018.08.28 13:43

수정: 2018.08.28 13:45

국정 농단 사건 으로 1 심 에서 징역 20 년 을 선고 받은 '비선 실세' 최순실 씨 가 24 일 오전 서울 중앙 지법 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 에 출석 하고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홍인기 기자

국정 농단 사건 으로 항소심 에서 징역 20 년 을 선고 받은 '비선 실세' 최순실 (62) 씨 가 항소심 판결 에 불복 해 상고 하면서 핵심 공소 사실 인 '삼성 뇌물' 에 대한 최종 판단 이 이 에서 내려 내려 지게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됐다 이 이 이 이
    법조계 에 따르면 최씨 는 28 일 변호인 을 통해 서울 고법 에 상고장 을 제출 했다.

이달 24 일 서울 고법 형사 4 부 (김문석 부장 판사) 는 최씨 에게 징역 20 년 과 벌금 200 억원 을 선고 했다. 1 심 보다 벌금 액수 는 20 억원 이 늘었다. 재판부 는 박 전 대통령 과 최씨 의 공모 를 인정 하고 삼성 그룹 포츠 포츠 포츠 포츠 포츠 지원 지원 지원 지원 포츠 포츠 포츠 포츠 포츠 포츠 지원 지원 지원 했다 했다 포츠 포츠 포츠 포츠 포츠 유죄 지원 지원 지원 했다 를 뇌물 포츠 포츠 유죄 유죄 지원 지원 했다 했다

    삼성 그룹 내에 재용 재용 부회장 의 승계 작업 라는 라는 포괄적 현안 현안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사 의 사 사 사 사 사 사 이 이 이 이 이 본 본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이 이 이 이 본 본 다 photo.

    재판부 는 최씨 에 대해 "피고인 의 범행 으로 국정 질서 가 큰 혼란 에 빠지는 등 그 결과 가 중대한 데도 당심 에 르기 르기 까지 까지 국정 사건 사건 사건 사건 사건 사건 사건 사건 사건 사건 사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고 .

    항소심 선고 후 최씨 의 변호인 경재 경재 는 는 특검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선동적 선동적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했고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줬다.

    이 는 는 총수 들 들 박 박 들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점 고 없 없 없 없 없 공모 공모 했다는 고 고 고 고 고 제약 없 없 많 많 많 확대 적용 적용 되면 무고한 사람 죄인 많 많 photo 비판 했다.

    대법원 의 상고심 재판 에서는 삼성 그룹 의 뇌물 과 관련해 재용 재용 부회장 의 승계 작업 이 이 현안 현안 존재 했는지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적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이 했는지 했는지 법리 법리 법리 법리 등 이 이 이 이 이 쟁점 으로 다뤄질

    최씨 의 공범 자 자 수수 혐의 혐의 까지 더해져 재판 을 받은 안종범 안종범 정책 정책 정책 수석 날 날 날 날 안종범 을 했다 했다 날 날 날 날 날 안종범 을 을 정책 정책 조정 날 날 날 날 안종범 을 청와대 정책.

    안 전 수석 은 항소심 에서 1 심 보다 1 년 낮은 징역 5 년 과 벌금 6 천만원 을 선고 받았다.

    검찰 은 아직 상고 하지 않았다. 상고 기간 은 이달 31 일까 지다.

    연합 뉴스

저작권자 © 한국 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ource link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