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태풍 도 일본 이 예측 더 잘한다' 사실 일까 – 조선 닷컴



입력 2018.08.24 15:26
     | 수정 2018.08.24 16:13


태풍 '솔릭' 24 시간 전 예측 능력
일본 → 미국 → 한국 순
"한국 태풍 예측 이 가장 어렵다"

"어떻게 우리나라 기상 을 일본 기상청 이 이 잘 잘 해 해 해 안가네요."
"'거짓말 (거짓말 기상청 이라는 뜻)' 예보관 교체 를 바랍니다."

태풍 '솔릭' 이 한반도 에 큰 상흔 을 남기지 않고 지나 갔다. 한숨 돌린 이들이 24 일 기상청 에 대한 평가 와 비판 을 쏟아 내고 있다. 제 19 호 태풍 '솔릭' 의 이동 경로 예보 가 매번 틀렸다는 것. "태풍 피해 가 예상 보다 적어 다행 지만 지만 짚을 짚자" 는 분위기 다.

원래 '태풍 예보' 는 기상 예보 중 가장 고난도 과제 에 속한다. 특히 한반도 를 지나는 태풍 은 까다롭기 로 유명 하다. 제트 기류, 대륙 분포, 해수면 온도 변화, 찬 공기 와 만남 등 의 온갖 변수 가 예측 을 어렵게 하기 다 다 다. 그러나 일각 에서는 "코 앞에 다가온 태풍 진로 를 맞추지 못하는 건 문제 가 있다" 고 지적 한다.

그래픽 = 박길우

실제 기상청 은 한반도 최초 상륙지 를 당초 충남 보령 으로 관측 (23 일 오전 7 시 예보) 했다. 그런데 3 시간 뒤에 상륙 지점 을 전북 군산 으로 수정 했다. 같은 날 오후 3 시 전남 영광 으로 재 (再) 수정 했고, 오후 6 시엔 전북 부안 으로 다시 '재재 수정' 했다. 상륙 지점 은 10 시 30 분 에 되돌아 왔다. 태풍 은 결국 예보 와 는 달리 솔릭 은 지난 23 일 오후 11 시쯤 전남 해남군 화원 반도 에 상륙 했다.

네티즌 들의 주장 과 는 달리 일본 기상청 예보 역시 종 잡을 수 없는 '솔릭' 에 오보(誤報)를 냈다.
다만 약 하루 시차 로 '한발 빠른 예보' 를 내놨다. 일본 기상청 은 우리 보다 하루 앞 선 지난 22 일 오후 6 시 에 솔릭 의 상륙지 를 군산 으로 예측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23 일 오전 에는 전남 목포 를 상륙 지점 으로 찍었다. 소셜 미디어 (SNS) 에는 이 같은 일본 기상청 예보 가 공유 됐다. "일본 예보 가 더 정확 하다" 는 얘기 는 그래서 나왔다.

기상 예보 '강국' 인 미국 도 헛다리 를 짚었 다. 미국 합동 태풍 경보 센터 (JTWC) 는 지난 22 일 솔릭 이 이 강화군 쪽으로 상륙 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23 일 오후 6 시 발표 에서는 목포 상륙, 군산 경유 로 수정 했다. 일본 기상청 보다는 느 렸지만, 우리 기상청 보다는 빠르고 정확한 예측 이었다. 솔릭 예보 전 은 일본 → 미국 → 한국 으로 순위 가 갈렸다.

'태풍 진로 종합 점수' 도 있다.
지난해 발생한 27 개 태풍 에 대한 한 미 일 일 예측 을 분석 2017 2017 2017 2017 2017 2017 2017 2017 2017 2017 2017 2017 기상 연감 을 보자 보자 2017 2017 2017 2017 2017 2017 2017 2017 2017. 24 시간 예보 기준 으로 일본 의 예보 오차 가 82km 으로 가장 정확 했다. 미국 85km, 한국 은 93km 였다. 이번에도 역시 일본 → 미국 → 한국 순.

부러진 전봇대 와 강풍 에 뒤집어 진 우산 – 태풍 솔릭 의 영향 으로 제주 삼양동 에서는 태양 광 패널 이 이 을 을 못 견디고 떨어지 떨어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떨어지 사고 사고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왼쪽 왼쪽 가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왼쪽 23 일 전남 목포 에 강풍 이 이 비가 내리자 퇴근길 시민들 이 이 을 든 든 든 을 을 이 이 오른쪽 오른쪽 오른쪽 오른쪽 오른쪽 오른쪽 오른쪽 오른쪽 오른쪽 오른쪽 오른쪽. / 조선 일보 DB

한국 기상청 이 강한 '종목' 도 있다. 96 시간 예보 에서는 예측력 이 뒤집힌다. 한국 이 313 ㎞ 로 가 가장 작았고 미국 과 일본 은 각각 ㎞ ㎞ ㎞ ㎞ ㎞ ㎞ ㎞ ㎞ ㎞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각각 ㎞ ㎞ ㎞ ㎞ ㎞ ㎞ ㎞ ㎞ ㎞ ㎞ ㎞ ㎞ ㎞ ㎞ ㎞ ㎞ ㎞ ㎞ ㎞ ㎞ ㎞ ㎞ ㎞ ㎞ ㎞

이보다 한해 앞선 2016 년 역시 '24 시간 예보 '는 일본 이, 72 시간 예보 에서는 한국 이 이 으로 정확 했다 했다. 2011 년 이후 '48 시간, 72 시간' 예보 에서는 미국 → 한국 → 일본 순 으로 순위 가 다시 한번 바뀐다.
한국 은 태풍 예보 를 할 때, 24 시간, 48 시간, 72 시간, 96 시간 이후 태풍 의 예상 위치 범위 를 알려준다.

◇ 부자 나라, '비싼 기계' 에 원인 이 있다?
일각 에서는 부국 (富國) 인 미국 · 일본 의 장비 가 더 뛰어나 예보 가 정확 하다고 주장 한다. 결론적 으로 차이 는 없다. 기상 위성 정보 를 3 국 예보관 들이 공유 하기 때문 이다. 기상청 관계자 는 "한미일 예보관 들은 위성 정보 예측 모델 등 데 터 터 터 본다 슈퍼.

기상청 도 할 말 은 있다. 태풍 경로 는 변수 가 많아 자주 수정 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실제 세계 최고의 예측력 을 자랑 하는 미국 JTWC, 일본 기상청 도 솔릭 진로 를 두고 는 자주 말 을 바꿨다.

오히려 이달 초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해상 에서 발생한 제 14 호 태풍 '야기' (YAGI) 의 진로 는 우리나라 기상청 예측 이 가장 나았다. 미국, 일본 예보관 들은 "야기 가 북한 에 상륙 할 것" 으로 내다 봤지만, 우리 기상청 만 "중국 으로 진출 한다" 고 예보 했다. 한국 기상청 예측 대로, 야기 는 중국 상하 에 에 상륙 했다.

24 일 오전 온라인 공간 에는 "일본 기상청 을 보고 배우 라" 며 한국 기상청 을 비난 하는 글 들 쏟아 쏟아 졌다 졌다 졌다. / 네이버 캡처

2010 년 9 월 태풍 '말로' 의 진로 의 경우 3 국 이 이 엉터리 예측 을 내놨다. 3 국 예보 기관 은 "말로 가 서해상 을 따라 북상 한 뒤 진로 를 동쪽 으로 꺾어 한반도 내륙 을 관통 할 것" 라고 라고 했지만 했지만 태풍 태풍 태풍 태풍 했지만 했지만 했지만 했지만 했지만 나갔다 태풍 나갔다 나갔다 나갔다 나갔다 태풍 태풍 태풍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동해

기상 전문가 들은 수백 km 에 이르는 태풍 반경 을 고려 했을 때 상륙 지점 에 대한 예보 오차 를 따지는 게 의미 의미 는 본다 본다 본다 본다 본다. 정관영 기상청 정책 과장 의 얘기 다.

"지구상 에 존재 하는 최첨단 현대 과학 기술 을 동원해 도 시간 뒤 진로 오차 가 가 가 가 가 가 도 도 도 도 도 도 도 도 도 도 도 도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가 에 에 에 에 노력 노력 노력 노력 입니다 입니다 입니다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방재. 위치 보다는 강풍 이 어디에 어느 강도 로 부는 지, 폭우 피해 우려 지역 은 얼마나 있는지, 태풍 영향 반경 을 알리는 게 중요 합니다


Source link

Leave a Reply